임금 체불해도…때려도…이주노동자 옥죄는 ‘사업장 변경 제한’ (경향신문)

작년 한 해 국내에 체류 중인 이주노동자들의 사업장 변경 신청 사례가 3만건을 넘긴 가운데 10건 중 8건은 A씨 사례처럼 사업주와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명목상 ‘사업주와 합의’가 실제 이주노동자들의 의사와 동떨어진 경우가 많은 현실을 감안하면, 어떤 형태로든 이들의 사업장 이동권이 보장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s://www.khan.co.kr/national/labor/article/202201122038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