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 1월 8일 오후 5시 쯤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 266명이 참석한 가운데 찬성 164, 반대 44, 기권 58로 중대재해처벌법을 가결했다. 가결된 법안에는 산업재해나 사고로 노동자가 숨지면 사업주와 경영 책임자는 1년 이상 징역이나 10억 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하도록 명시됐다. 또 중대재해를 일으킨 사업주나 법인이 최대 5배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러나 최근 3년간 전체 재해의 32%를 차지하는 5인 미만 사업장은 처벌 대상에서 제외됐다. 50인 미만 사업장 역시 법 적용까지 3년의 유예 기간을 갖게 됐다. 일과건강 등이 참여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운동본부는 본회의 통과 직후 농성장 앞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국회 본회의 통과 운동본부 입장발표 기자회견 "중대재해는 기업의 범죄! 생명에 차별이 없도록 계속 나아가겠습니다"를 열었다. 


photo_2021-01-08_19-09-50.jpg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 기자회견문] 
"중대재해는 기업의 범죄! 생명에 차별이 없도록 계속 나아가겠습니다."
 
오늘 2021년1월8일 !!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제정 되었습니다. 2006년부터 이어진 법 제정 투쟁이 2020년 10 만명 노동자, 시민의 동의청원, 산재유족들의 단식 투쟁과 전국에서 진행된 캠페인, 농성, 동조단식 끝에 해를 넘겨 15년 만에 국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조문 하나하나에는 노동자, 시민의 수많은 죽음이 어려 있고, ‘더 이상 죽이지 마라’며 투쟁을 이어온 피해자 유족과 동료의 피 눈물이 배어 있습니다.  
 
이 법의 제정은  “중대재해는 기업이 법을 위반하여 노동자 시민을 죽음으로 몰고 간 범죄이며, 그 책임과 처벌은 진짜 경영책임자가 져야한다”는 사회적 확인입니다. 제정된 법은 “말단 관리자 처벌이 아닌 진짜 경영책임자 처벌” “특수고용 노동자, 하청 노동자 중대재해 및 시민재해에 대한 원청 처벌”“하한형 형사처벌 도입” “시민재해 포괄하고 징벌적 손해배상 도입”“부상과 직업병도 처벌”등 운동본부가 법 제정의 원칙으로 밝혀 온 것들이 담겼습니다. 그러나, 형사 처벌이나 벌금이  매우 낮고, 경영책임자 면책의 여지를 여전히 남겼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법 적용에서의 차별”입니다. 일하다 죽지 않게 차별받지 않게”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의 가장 중요한 정신입니다. 그렇기에 근로기준법 적용 제외로 노동권의 사각지대에 놓인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의 죽음조차 제외한 것은 용납할 수 없습니다. 뿐만 아니라 ‘50인 미만 사업장’은 적용을 유예하며, ‘일터 괴롭힘에 의한 죽음’은 배제하고 있습니다. 시민재해도 각종 기준을 들이대며 협소하게 적용하고, 수많은 사고가 발주처의 무리한 공기단축에서 비롯되는데도 발주처 처벌을 제외했습니다. 불법인허가 부실관리감독에 대한 공무원 처벌 도입도 무산되었습니다. 그래서 이 법은 ‘반쪽짜리 법’입니다. 
 
법 제정 과정에서 경제단체들과 보수 경제지, 그리고 정부와 국회의 민낯이 다시 한번 드러났습니다. OECD 산재사망 1위 국가인 한국의 경제단체들은 털끝만큼의 부끄러움과 죄의식도 없이, 이 법이 제정되면 기업이 망할 것처럼 주장하면서 끝까지 법 제정에 반대했습니다. 생명과 안전을 우선가치로 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각 부처는 적용대상을 줄이고, 처벌을 낮추기에 급급했습니다. 국회는 그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이 법안의 핵심적인 취지를 훼손했습니다.  

경제규모 11위인 한국에서 용광로에 빠져 죽고, 떨어져 죽는 전 근대적인 죽음의 고리를 끊고자 하는 노동자 시민의 요구에 역행하는 경제단체와 정부, 국회를 강력히 규탄합니다. 
 
중대재해로 가족을 잃은 피해자 유족들이 한 달 가까이 곡기를 끊고 칼바람에 노숙농성을 해서야 가까스레 법이 제정되었고, 그나마 반쪽짜리인 오늘의 현실이 참담합니다. 어제 동료가 죽은 일터에서 일하면서 위험하다고 스스로 작업을 중지하지도 못하는 노동자의 현실이 답답합니다. 오늘 제정된 법에 담긴 조문보다 중요한 것은 법 제정과정에서 우리가 확인한 노동자, 시민의 집단적인 힘입니다. 이 힘은 이후 일터와 사회를 실질적으로 바꾸고, 이후 법 집행과 개정을 만들어 내는 원천입니다.  
 
제정된 법이 실제 처벌로 이어지고, 재발방지와 사전예방으로 현실화 될 때 법의 목적은 비로소 완성될 것입니다.  법안을 만들고, 현장과 길거리 곳곳에서 참여하여 입법청원을 하고, 법안이 논의되는 모든 과정에 노동자 시민들의 투쟁이 있었습니다. 그 모든 투쟁을 함께 해 온 노동자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는  
첫째, 오늘 제정된 반쪽짜리 법이 온전하고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되도록 개정 투쟁을 강력하게 전개할 것입니다.  

둘째, 제정된 법이 법전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중대재해에 대한 처벌로 실질 집행되고, 처벌이 예방으로 이어지도록 전국적인 투쟁을 전개할 것입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는 모든 노동자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존중받는 일터와 사회를 위한 투쟁을 계속해 나가겠습니다. 그 투쟁에 지금까지처럼 함께 해주십시오.  
 
2021년 1월 8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공지 납 페인트, 어떻게 해야 할까요? file 659
공지 공지 회원정보를 변경해주세요. 6703
공지 공지 CMS 자동이체를 이용하여 후원금을 납부하시는 회원님! file 19390
공지 공지 일과건강 후원금을 신용카드, 계좌이체, 휴대폰으로 결제하세요~ file 180250
공지 지역소식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 23495
» 보도자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국회 본회의 통과 운동본부 입장발표 기자회견 file 15
801 공지 (사)일과건강 정회원 전환 신청서 file 33
800 2020 기부금 영수증 발급 안내 file 67
799 포스코 직업성 암 전수조사 및 안전보건진단 촉구 기자회견 file 59
798 [12/21] MBC '그 쇳물 쓰지마라!' 방영 file 46
797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완화 품목 정보공개 거부, 정부의 비밀주... file 60
796 남동발전 영흥화력발전소 故 심장선 화물노동자 사망사고 진상 규... file 80
795 포스코 직업성암 집단산재신청 및 안전보건진단 촉구 기자회견 file 81
794 공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공동행동 file 35
793 보도자료 포스코 직업성암 집단산재신청 및 안전보건진단 촉구 기자회견 file 48
792 공지 직업성·환경성 암환자 찾기 119 file 107
791 제2회 화학사고없는 서산만들기 온라인 시민걷기대회 file 756
790 공지 [12/11] 탈석탄 정책에 따른 고용정책과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토론회 file 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