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사한 노동자 부검해 책임 전가하려는 검찰·사측 규탄한다 (노동자연대)

2월 22일 현대중공업 하청 노동자 산재 사고 이후 상황을 정규직 활동가가 기사로 보내 왔다. 사측은 검찰과 손잡고, 추락사한 하청 노동자의 사인을 노동자 개인에게서 찾으려 했다. 유족과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동자들이 항의한 성과로, 검찰은 2월 26일 저녁 부검 영장을 철회했다고 한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s://wspaper.org/article/23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