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페인트 납 퇴치작전 

 페인트 납빠! 납빼!! 

(#어린이건강 #납페인트 #중금속 #납중독 #페인트_납)





  • ‘무연’ 휘발유를 들어보신 적 있나요? 바로 납을 첨가하지 않은 휘발유를 뜻합니다. 납을 촉매제로 사용하면 휘발유 효율이 좋아지지만, 배기가스를 통해 배출된 납이 토양과 바다에 쌓이고 우리의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납이 든 ‘유연’ 휘발유가 금지되었죠. 그런데 이 납이 버젓이 페인트에 들어있다고 합니다. 

  • 납은 중추신경, 뇌, 혈액체계, 신장, 간, 뼈, 생식기능을 해칩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납에 노출되면 되돌리기 힘들거나 평생 지속되는 건강영향을 입을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납을 '어린이의 지능발달을 저해하는 물질'로 지정했고, 납 노출로 인한 정신 지체를 10대 어린이 환경질병 중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 페인트에 납이 든 결과 페인트가 칠해진 텀블러에서도 납이 검출되는 사태가 일어나고 말았어요. 텀블러가 문제가 아니라 납이 든 페인트가 문제입니다! 텀블러의 납 기준도 중요하지만 페인트에 들어가는 납의 기준이 생겨야 페인트가 칠해지는 모든 물건들이 납으로부터 안전해집니다. 뭐시가 중헌겨!  

 
납유해성.JPG

국내에서 판매되는 18개 페인트를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조사기관: 노동환경건강연구소) 


결과.JPG


그리고 IPEN이란 유해물질 반대 국제단체에서 미국 실험기관에 의뢰해 조사한 23개 제품까지 포함해 총 41개 페인트 속 납 함량을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아이펜 조사.JPG


이렇게 페인트 속에 납이 들어있는데도 문제는 법 규제가 너무 뒤처져 있다는 것이죠.





납페인트 규제.JPG



 
  • 유럽의 경우 실내 건축용 페인트에 납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고, 인도 필리핀 미국 등에서도 페인트의 납 농도를 최대 90 ppm로 규제합니다. 반면 브라질 남아프리카 스리랑카 등에서는 600 ppm 기준을 적용합니다. 국내의 경우 페인트 납 기준이 600 ppm(일부 어린이 활동공간 및 어린이 제품만 90 ppm)입니다. 전 세계 기준에 맞춰 규제가 강화돼야 합니다. 


  • 이미 선진국에서는 1970년~1980년대부터 건축용 페인트에 든 납을 규제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중진국이나 개도국의 경우 페인트에 납 규제가 없는 나라들이 많습니다. 최근 필리핀, 인도 등은 페인트 납 프리 캠페인을 통해 규제를 신설하여 어린이 건강을 보호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다면 답은 무엇일까요? 바로 국제 수준에 맞는 페인트 납 규제로 기준을 높이고, 페인트 회사는 납이 들어가지 않는 안전한 제품을 생산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미 많은 제품들이 납을 넣지 않고도 질이 좋은 페인트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규제를 요구하는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같이 해주실 거죠? :) 



------------------------------------------------


자세한 제품 사양은 다음 사이트 한글 보고서를 다운 받아 보시면 됩니다. 

https://leadpaint.kr/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 납 페인트, 어떻게 해야 할까요? file 1069
공지 공지 회원정보를 변경해주세요. 6963
공지 공지 CMS 자동이체를 이용하여 후원금을 납부하시는 회원님! file 19652
공지 공지 일과건강 후원금을 신용카드, 계좌이체, 휴대폰으로 결제하세요~ file 180491
공지 지역소식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 23796
820 공지 [6/27] 2021 산재사망 노동자 합동추모제 file 9
819 [6/23] 플랫폼·배달노동자 안전보건 실태조사 결과토론회 updatefile 10
818 보도자료 [6/3] 직업성암 집단산재신청과 제도개선 기자회견 file 35
817 보도자료 [노동안전보건단체 공동 기자회견] “산재 처리 지연, 근본 대책 ... file 21
816 공지 [6/7] 토론회_ 과로사 주범 야간노동 이제는 적극적 규제가 필요하다 file 46
815 활동보고 가전방문서비스 노동자 노동안전 실태조사 결과 발표 토론회 file 59
814 활동보고 131주년 세계노동절 노동안전단체 공동선전전 file 36
813 북펀딩 <고통에 이름을 붙이는 사람들> file 53
812 보도자료 갑질 아파트에 동조하는 택배사도 공범이다 택배사는 배송불가구... file 48
811 공지 [5/6~7] 2021 노동안전보건 실무학교 file 123
810 보도자료 포스터 직업성암 역학조사없이 90일 만에 산재인정! file 166
809 공지 [3/26~27] 2021 노동자 건강권 포럼 file 103
808 보도자료 포스코 직업성암 집단산재신청자 최초 승인! file 2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