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알권리
2015.09.23 14:35

암모니아, 사고 발생했지만 보고의무는 없어

조회 수 29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암모니아, 사고 발생했지만 보고의무는 없어
 

방제복 소년단은 파주를 지나 남양주에 위치한 빙그레 공장에 다녀왔습니다.

 

 

빙그레 공장은 유일하게 협조공문을 받고 반응을 해준 곳입니다.

될 수 있으면 방제복 소년단을 만나겠다고 했지만, 아쉽게도 만나뵙지는 못했습니다.

 

 

사고 당시 부상자 중 1명이었던 그분은 치료를 마치고 환경안전업무를 담당한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분의 설명으로는 "빙그레 공장의 사고대비물질 1종인 질소 사용량이 법적용 기준에 미치지 못해서 위해관리계획서 작성과 지역사회고지 의무가 없다"고 안내해 주었습니다.

 



 

분명 암모니아는 사고를 냈지만, 보고대상에서 제외되었고,

질소는 기준치 이하이기 때문에 제외되는 것이죠.

 

방제복 소년단이 더운 날씨에 방제복을 입고 전국을 돌아다니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보고대상물질 확대와 법적 기준을 현실성 있게 조정하는 법적 조항이 있는 ‘화학물질관리와 지역사회알권리법(화학물질관리법 개정안)’ 제정이 하루빨리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

활동포커스

일과건강이 집중 활동하고 있는 분야 입니다.

  1. 가전방문서비스노동자 노동안전실태조사 발표 및 문제 ...

    가전방문서비스노동자 노동안전실태조사 발표 및 문제 해결방안 토론회 지난 7월 8일 (목)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가전방문서비스노동자 노동안전실태 조사 발표 및 문제 해결 방안 토론회’가 열렸다. 한인임 일과건강 사무처장이 ‘가전방문서비스 노동자 노동안전실태 조사결과 발표’를 주제로 발제를 진행했다. 가전방문서비스노동자는 영업...
    Date2021.07.13 Category취약노동자 안전보건
    Read More
  2. [표창원이 만난 사람] 손님은 왕이다? 우리 곁의 감정노...

    지난 7월 6일 한인임 일과건강 사무처장은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감정노동자 보호매뉴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인임 사무처장은 "노동자 스스로 보호 받을 권리가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회사에게 정당한 권리를 요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너무 소극적으로 대응하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인터뷰 전문보기>> http://www.imbc.com/bro...
    Date2021.07.12 Category감정노동
    Read More
  3. 플랫폼·배달노동자 안전보건 실태조사 결과 토론회

    플랫폼·배달노동자 안전보건 실태조사 결과 토론회 지난 6월 23일 (수) 오후 2시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플랫폼·배달노동자 안전보건 실태와 개선방안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는 녹색병원, 일과건강, 재단법인 공공상생연대기금이 함께 주관하고, 강은미의원실, 김주영의원실, 이은주의원실, 장경태의원실이 공동 주최했다. 임상혁 녹색병원 원장이 좌장을...
    Date2021.07.09 Category취약노동자 안전보건
    Read More
  4. 과로사 주범, 야간노동 규제가 시작되어야 한다

    과로사 주범, 야간노동 규제가 시작되어야 한다 한인임(일과건강 사무처장) 우리나라에는 야간노동 규제가 없다 지난 6월 7일 ‘야간노동’에 대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토론회가 열렸다. 일과건강이 주관하고 송옥주(더불어민주당)의원실·강은미(정의당)의원실·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가 주최한 토론회였다. 간혹 단위 사업장 노동조합에서 교대제 개...
    Date2021.06.10 Category과로사 방지법
    Read More
  5. ‘대규모 직업성암 집단산재신청’ 기자회견

    지난 6월 3일 ‘직업성·환경성 암환자 찾기 119’(직업성암119)는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직업성 암 대규모 집단산재신청’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적으로 직업성 암환자 찾기 운동과 입법 촉구 활동의 시작을 선포했다. 산재신청에 참여한 78명은 학교 급식실 노동자 28명, 플랜트 건설 노동자 19명, 포스코 제철소 노동자 15명, 전자산업 노동자 8명, 지하철 승...
    Date2021.06.0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