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국회는 죽음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라"
-산재 유가족, 재난 • 안전사고 피해 가족 공동기자회견 

photo_2018-12-20_17-27-35.jpg


자회견문

더 이상 죽을 수 없습니다! 
국회는 위험의 외주화를 중단시킬 ‘산업안전보건법’과 
살인기업 처벌하는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을 
즉각 통과시켜야 합니다.

우리는 대한민국에서 산업재해, 재난참사와 안전사고 희생자 가족으로 살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김용균 님의 부고 소식을 듣고, 너무나 마음이 아프고 가만히 있을 수가 없어 이 자리에 나왔습니다. 김용균 님 부모님과 가족들에게 그 어떤 위로의 말도 부족하다는 것을 잘 알기에 더욱 마음이 아픕니다.

입사한 지 두 달 밖에 되지 않은 스물네 살 김용균 님이 참변을 당한 곳은 공기업입니다. 태안화력발전소는 공기업임에도 불구하고 고되고 위험한 일들을 하청으로 재하청으로 떠넘겨 운영해왔습니다. 김용균 님이 바로 이렇게 고되고 위험한 일을 떠맡은 하청노동자였습니다. 턱없이 부족한 인원에, 2인 1조 작업이었던 위험한 업무를 혼자 맡았습니다. 그리고 아무도 없는 어두컴컴한 곳에서 헤드랜턴조차 없이 일하다 참변을 당했습니다. 위험의 외주화가 낳은 죽음입니다.

참혹한 죽음은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열 번이 넘는 이전의 죽음들이 있었지만 김용균 님의 죽음을 막지 못했습니다. 김용균 님이 사고를 당한 바로 옆자리에서 위험한 컨베이어 벨트는 지금도 돌아가고 있습니다.

더 이상 죽음을 지켜볼 수 없습니다. 솜방망이 처벌, 벌금형 같은 미약한 처벌로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는 걸 반복되는 죽음이 보여주고 있습니다.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원청 기업을 강력하게 처벌해서 사람이 죽는 일만큼은 막아야 합니다. 산재살인을 막기 위한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이 발의되어 있지만 국회는 이를 방치하며 죽음을 방조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9월에 내놓은 산업안전보건법 전면 개정안을 비롯해서, 사업주 처벌을 강화하고 위험업무 외주화를 금지하는 법안이 여러 개 발의되어 있지만 어느 것 하나 처리되지 않고 있습니다.

여야 국회의원들에게 요구합니다.
국회는 더 이상 죽음을 방치하지 마십시오. 위험의 외주화를 중단시킬 ‘산업안전보건법’과 기업살인을 막기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즉각 통과시키십시오. 이 참혹한 죽음을 보고도 법안들을 방치한다면, 이번에는 국민들의 분노가 국회로 향할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께 호소드립니다.
 다시는 이런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힘을 모아 주십시오. 비정규직으로, 하청노동자로 언제 죽을지 모르는 위험한 일터에 내몰려진 청년들을 위해 함께 싸워주십시오. 우리 노동자들과 대한민국 국민이 더 이상 산재사망과 재난참사·안전사고에 희생당하지 않고 안전한 대한민국에서 살 수 있도록 부디 함께해 주십시오.


국회는 더 이상 죽음을 방치하지 말라!
위험의 외주화를 막을 산안법을 즉각 통과시켜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즉각 통과시켜라!

2018년 12월 20일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유가족, 삼성전자 직업병 피해자 (유)가족, 제주 현장실습고등학생 고 이민호 유가족, 삼성전자하청업체 메탄올 실명노동자,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가족, 원진산업재해피해자협회,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노동건강연대, 반올림, 생명안전 시민넷, 현장실습 고등학생 사망에 따른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회원정보를 변경해주세요. 2016.02.22 6567
공지 공지 CMS 자동이체를 이용하여 후원금을 납부하시는 회원님! file 2016.01.13 19194
공지 공지 일과건강 후원금을 신용카드, 계좌이체, 휴대폰으로 결제하세요~ file 2014.11.19 180040
공지 지역소식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 2012.04.16 23228
686 공지 기부금 영수증 발급 중단 안내 file 2019.01.10 12
685 보도자료 故 김용균님 사망사고 규탄 및 위험의 외주화를 반대하는 전/문/... file 2018.12.24 27
684 공지 [12/22]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 고 김용균 산매사망 노동안전보건... file 2018.12.22 17
» 보도자료 "국회는 죽음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라" -산재 유가족,... file 2018.12.20 25
682 보도자료 정부가 운영하는 공기업, 한국서부발전이 죽였다 file 2018.12.17 38
681 공지 [12/13] 태안화력 비정규직 '24살 故 김용균님' 추모문화제 file 2018.12.13 32
680 보도자료 故 김용균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 file 2018.12.13 71
679 보도자료 국회는 끝내 직장 갑질과 괴롭힘을 방치할 것인가? ‘직장 괴롭힘 ... file 2018.11.22 46
678 공지 [11/21] 파리바께뜨 자회사 1년, 무엇이 변했나 file 2018.11.21 21
677 공지 [11/22] 원진직업병 투쟁 30년 전국 산재노동자 한마당 file 2018.11.20 19
676 보도자료 노동자 과로사 조장하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확대 추진 당장 멈춰라 file 2018.11.15 44
675 보도자료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책임자 처벌! 삼성 고발 기자회견 file 2018.11.06 46
674 공지 [11/7] 전국 화학물질감시 연대단체 전국회의 file 2018.10.26 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