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유해물질 없는 건강한 학교 만들기] 
스포츠용품 환경호르몬 실태조사 결과와 제도개선 요구

스포츠용품 유해물질 관리규정 전무
- 농구공·구르기매트·아령 등에 납, 프탈레이트 무분별한 사용 
- 환경호르몬 건강영향 특성에 맞춘 규제제도 마련 시급
- 초중등 교육과정 체육교구 유해물질 안전기준 마련되어야

▣ 주최 : (사)일과건강 /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
▣ 후원 : 서울특별시 녹색서울시민위원회


(사)일과건강은 서울시 녹색서울시민위원회 후원을 받아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농구공, 배구공, 아령, 구르기매트 등 스포츠용품 32개를 구매하여 프탈레이트와 납, 카드뮴 등을 조사하였다. 스포츠용품에 대한 유해물질 관리 규정이 전무하여 안전기준은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 유해물질 공통안전기준을 적용하였다. 조사결과 PVC 재질 22개 제품 중 9개 제품(40.9%)에서 내분비교란물질인 프탈레이트가 1.36% ~ 13.46% 검출되었고, 농구공 2개 제품에서는 신경독성물질인 납이 5.9배 ~ 9.8배(1761~2936ppm) 초과 검출되었다. 

프탈레이트는 농구공 및 배구공에서 2.03~8.02%, 체조용 볼에서 2.13~2.19%, 줄넘기 1.36%, 구르기 매트 4.24% 그리고 아령에서 13.46%의 프탈레이트가 검출되었으며, 검출된 제품은 모두 안전기준을 초과하였다. 

조사대상 스포츠용품 32개 중 25%(8개)만이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 또는 ‘품공법’에 의한 표시정보가 있었다. 표시정보와 상관없이, 재질은 93.8%(30개), 제조국은 84.4%(27개), 제조년월은 15.6%(5개)에서 확인이 가능하였다. 

납과 프탈레이트는 대표적인 내분비교란물질(환경호르몬)으로 낮은 농도에서도 건강영향을 일으키며 2~3세대 후에 건강영향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므로 사용이 엄격히 규제되어야 한다. 특히 스포츠용품의 경우 직접적으로 피부에 닿는 것을 고려하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유해물질 민감계층인 어린이와 청소년이 교육과정에서 체육교구로 사용하는 스포츠용품에 대해서는 더욱 엄격한 규정이 마련되어야 한다. 줄넘기의 경우 초등교육과정에서 사용빈도가 높아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의 규제 대상이다. 하지만 그 외 스포츠용품(농구공, 구르기매트, 아령 등)에 대해서는 규제가 전무한 상황이다.   

스포츠용품 제조업체 중에는 유해성분이 검출되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규제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제품개선에 대한 계획이 없음을 밝힌바 있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해당 정부부처인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교육부는 스포츠용품의 유해화학물질 사용 규제와 제품 안전 기준을 조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다. 

(사)일과건강은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과 함께 이번 조사 대상 제품 중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 유해물질 공통기준에 적합한 제품을 공개한다. 이를 통해 교육기관과 국민들이 안전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알권리 보장을 위한 정보공개가 폭넓게 확대되기를 바란다. 
제품정보는 단체 홈페이지(http://safedu.org, http://nocancer.kr)와 어플리케이션 ‘우리동네위험지도2.0’에서 확인할 수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회원정보를 변경해주세요. 2016.02.22 6505
공지 공지 CMS 자동이체를 이용하여 후원금을 납부하시는 회원님! file 2016.01.13 19116
공지 공지 일과건강 후원금을 신용카드, 계좌이체, 휴대폰으로 결제하세요~ file 2014.11.19 179977
공지 지역소식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 2012.04.16 23164
677 공지 [11/22] 원진직업병 투쟁 30년 전국 산재노동자 한마당 newfile 2018.11.20 4
676 보도자료 노동자 과로사 조장하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확대 추진 당장 멈춰라 file 2018.11.15 10
675 보도자료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책임자 처벌! 삼성 고발 기자회견 file 2018.11.06 28
674 공지 [11/7] 전국 화학물질감시 연대단체 전국회의 file 2018.10.26 47
673 공지 [11/5] 캐나다 여성노동보건학자 캐런 매싱 강연회 file 2018.10.26 37
» 보도자료 스포츠용품 환경호르몬 실태조사 결과와 제도개선 요구 file 2018.10.25 52
671 보도자료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촉구 선언 기자회견 2018.10.19 46
670 공지 더 나은 일과건강 웹진을 위해 여러분들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2018.10.11 38
669 공지 [11/5] 캐나다 여성노동보건학자 캐런 매싱 강연회 file 2018.10.10 77
668 공지 긴급좌담회 - 반복되는 삼성사고,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file 2018.10.04 52
667 공지 캐나다 여성노동보건학자 캐런 매싱 강연회 file 2018.10.04 54
666 지역소식 [10/31] 전북 건생지사 '안전모' 창립식 file 2018.09.20 56
665 지역소식 [10/5] 화학물질 지역대비체계 구축방안을 위한 토론회 file 2018.09.20 5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