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시간 특례 적용하면서 ‘70% 이상은 11시간 연속휴식 외면’ (매일노동뉴스)

택시업계가 근로기준법상 근로시간 제한을 적용받지 않는 특례제도를 운영하면서 관련 규정을 위반하는 일이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노사 서면합의가 없는데도 주 52시간을 넘겨 일하거나, 11시간 연속휴식시간 의무를 지키지 않고 있었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m.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3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