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재학 PD 대책위 출범 "청주방송 규탄" (오마이뉴스)

"2004년 청주방송에 입사한 이재학 PD는 정규직 PD와 다를 바 없이 무수한 프로그램을 만들고 온갖 업무를 수행했지만 프리랜서라는 이유로 온갖 차별과 혹사에 시달렸다"며 "14년 만에 노동자의 당연한 권리를 요구한 이재학 PD에게 청주방송은 해고로 화답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압박을 견디지 못한 이재학 PD가 올해 2월 4일 '억울하다'는 말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지만 청주방송은 형식적인 사과만을 남길 뿐 제대로 된 사죄를 하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m.ohmynews.com/NWS_Web/Mobile/at_pg.aspx?CNTN_CD=A0002613718&CMPT_CD=MSB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