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반복되는, 40대·제조업 노동자 ‘비명’ (경향신문)
지난해 한국 노동시장의 ‘아픈 손가락’은 40대와 제조업이었다. 올 들어 고용 지표는 개선되고 있지만 경제의 ‘허리’인 40대만은 예외다. 크고 작은 구조조정이 이어지면서 현장에서도 40대·제조업 종사자의 비명은 반복되는 양상이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2132127015&code=94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