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먼지에 1년반만에 숨졌다···‘60년대 광부병’ 규폐증 공포 (중앙일보)
공장 작업장에서 모래 먼지를 마신 40대 여성이 급성 규폐증(硅肺症, silicosis)으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전국적인 실태 파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일상생활 속에서도 발매트 등 규폐증의 원인 물질인 규조토 가루에 노출될 우려가 있어 시민들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s://news.joins.com/article/2370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