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출장 갔다가 신종 코로나 감염되면 산재” (매일노동뉴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이 외국에 출장을 갔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노동자의 산업재해를 인정해 줄 방침이다.

공단은 11일 오전 전국 소속기관장 화상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요양·보상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공단은 보건의료업종이나 집단수용시설 노동자가 진료와 같은 업무수행 과정에서 감염자와 접촉해 발병할 경우 업무상질병으로 인정하고 보상한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2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