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가사·특수고용 노동자도 산재보험… 한국은 ‘본인 부담’ (한겨레)
가사노동자의 산업재해같이 보이지 않는 통계도 있다. 국내에선 가정을 방문하거나 입주해 살림, 산후관리, 육아나 간병 등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사노동자를 ‘근로기준법상 노동자’로 보지 않는다. ‘공식적인 노동’으로 인정받지 못하니, 산업재해보상보험을 포함한 4대보험도 적용되지 않고 산재 예방정책에서도 소외돼 있다. 이런 현실을 바꾸려고 ‘가사노동자법’ 제정이 추진되고 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73063.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