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인정’ 파업 접었지만…CJ택배기사 ‘생존권 위협’ (한겨레)
씨제이(CJ) 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이 ‘노조 할 권리’를 위해 파업에 나섰다가 일감을 빼앗길 위기에 처했다. 지난달 28일 택배노조가 파업을 끝냈지만, 아직 씨제이 대한통운이 파업 지역에 택배 접수를 받지 않고 있다. 택배노조는 “택배 접수 중단이 길어지면 거래처들은 다른 택배사를 알아볼 텐데, 배송할 물품이 없어지면 택배기사는 사실상 해고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특수고용노동자인 택배기사는 근로기준법상 보호대상도 아니기 때문에 사실상 보호장치도 없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www.hani.co.kr/arti/society/labor/87293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