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 얻은 직원에 '산재 취소' 소송 낸 유성기업 패소 (머니투데이)

장기간에 걸친 노사분규로 정신질환을 얻은 유성기업 근로자에게 법원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했다.

유성기업과 노조는 지난 2011년 주간 연속 2교대제 도입과 관련한 의견 충돌로 부분 파업과 공장 폐쇄 등 갈등이 있었다. 이에 노조는 폐쇄된 공장을 점거했고 정부는 공권력을 투입해 해소했다.



아래 주소에서 기사 전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m.mt.co.kr/renew/view.html?no=2018031106008231596&type=outlink&ref=https%3A%2F%2Fwww.goog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