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조직위원회 발족식
지난 5월 16일 (수)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조직위원회’ 발족식을 진행했다. 추모조직위원회에는 일과건강 등 90여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1988년 당시 15살이던 문송면군은 수은 온도계 제조업체에서 일하다가 수은에 중독돼 짧은 생을 마감했다. 같은 해 섬유업체인 원진레이온에서는 이황화탄소 집단 중독 사태가 벌어져 국내 최대 직업병 사건으로 기록됐다.
추모위원으로 함께 하는 방법
[칼럼] 라돈 문제! 더 중요한 것이 간과되고 있다.
 
노동자들의 건강 문제가 소외되고 있으며, 
가습기살균제처럼 아이들이 주요 피해 대상이 될 수 있고, 
피해자 문제는 수 십 년 동안 지속될 수 있다. 
라돈 노출 수준은 소비자들보다 노동자들이 훨씬 심각하다!
[칼럼] 삼성의 비밀주의와 국가경쟁력
 
사실은 이러하다. 삼성에서 병에 걸린 환자들이 산업재해 신청을 하는데 자신의 환경이 어떠했는지 입증할 자료가 필요했다. 법원이 공개를 명령했다. 비밀이라 할 만한 정보가 없어 보이는데다가 당사자들의 피해를 주장할 권리를 보호하는데 필수적인 정보이기 때문이었다. 
▶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http://safedu.org/116544
[지역소식] 화학물질 사업장 및 지역 감시활동 사례
 
지난 5월 24일 (목) 오전 10시 
인문학공동체 ‘여럿’ 교육실에서 
세교단지 민간자율 감시단 5월 교육이 진행됐다. 오창환경지킴이 오수경 강사가 
‘화학물질 사업장 및 지역 감시활동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지방선거 후보자와 유권자를 위한 화학물질 공약 작성 도구 'ChemE-Tool(Lv.1)'
 
지난 4월 25일 (수) 화학물질 공약 작성 도구 
‘ChemE-Tool(Lv.1)’을 공개했다.
‘생활 속 화학물질’과 ‘지역사회 화학사고 관리’ 및 ‘직업병의 예방과 관리’ 세 영역에서 지방정부의 공약을 생산할 수 있다. 
ChemE-Tool(Lv.1)
| 알림마당

| 노동안전뉴스 (2018년 4월 24일~2018년 5월 25일)
· 고용노동부, 질식사고 발생 폐수처리업체 작업중지
· 진해-거제 해저 가스관공사장 비소중독 노동자 2명 산재 인정
·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친절에 가려진 '불편한 현실'
· “지병있는 노동자 추운날 일하다 숨졌으면 산재”
· 10시간 일해도 월40만원…빈곤에 허덕이는 황혼
· 대전-당진고속도로 추락사고, 인재가 禍 키웠나
·  특례업종 겨우 벗어났는데 이번엔 탄력근로 천국?
· 서산 대산공단 한화종합화학서 노동자 추락사고 발생
· 한 달에 180시간 초과근무…日노동당국, 과로사 인정 잇따라
·  울산 한화케미칼 또 인명 피해 산업재해
· 거제수협 40대 직원 사망, 1주일째 장례 못치러
· “신세계-이마트는 노동자의 죽음에 사과하라! 노조 탄압 중단하라!”
· "주말에 직장 상사가 보낸 카톡만 수십 개가 넘어요"
· 폭언·성희롱 노출된 감정노동종사자 ‘가이드라인’ 생겼다
·  "무서운 일터, 난 철저히 왕따였다" 어느 신용카드사 여직원의 죽음
· 과부하 방지장치 없어도 OK… 크레인 안전검사 ‘역주행
· 한달만에 또 KT 설치기사 추락 사고 발생
· ‘라돈’ 유해물질 지하철 역사에도?...“시민들 무방비로 노출”
· 20년차 기자→초짜 PD…전보 스트레스는 산업재해
· “안 나갈 수 있나요”…미세먼지 속 노동자들의 한숨
·  작업하다 쓰러진 SK브로드밴드 자회사 노동자
· ‘산재 1등’ 국가 불명예…산재 입증은 노동자 몫?
· "'불규칙 근무' 30대 공군상사 심근경색 사망…유족연금 줘야"
· 인천공항 보안검색 노동자들 “잘 시간 좀 달라”
· "삼성중 크레인 사고, 목격자 트라우마 치유 실패"
· 출퇴근 재해 신청 2200건 넘어서…승인율 97%
· "산재 신청했더니 해고 통보"···이주노동자 52.9%, 산재보험 신청 못해
· 1~5위 기업 사망자 37명 전원 '하청 노동자' … 원청 처벌은 '솜방망이'
· 선원 꿈꿨던 20대 청년은 왜 배 위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나
· "조선업 대형사고, 원·하청 시스템이 근원적 원인"
  
일과건강
safedu.org@daum.net
서울특별시 중랑구 사가정로 49길 53 녹색병원 7층 02-490-2091
수신거부 Unsubscribe
?

일과건강 웹진

격주 수요일 일과건강 웹진이 발행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 [일과건강 웹진] 라돈 문제! 더 중요한 것이 간과되고 있다. file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