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0만 국민동의청원 선포 기자회견

오는 9월 1일(화) 오전 10시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일과건강 등이 참여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0만 국민동의청원 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사업장이나 공중교통수단 등을 운영하면서 안전조치 의무를 위반해 인명 피해를 발생하게 한 법인과 사업주, 공무원 등을 처벌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이 골자를 이룬다.
청원 참여는 대한민국 국회 국민동의 청원 홈페이지(bit.ly/0925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서 할 수 있다.





중대재해 보도자료.jpg



시민 ․ 노동자의 힘으로 만드는 안전한 일터와 사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0만 국민동의청원 선포 기자회견 

○ 일시 : 2020년 9월 1일 오전 10시
○ 장소 :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 
○ 주최 :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 

기자회견문

안전한 일터와 사회를 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0만 입법 발의운동에 나섭니다!

매년 2,400명의 산재사망, 세월호 참사,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같은 시민재난참사가 반복되지 않으려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이 필요하다는 마음을 모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 가 지난 5월27일 발족했습니다. 발족할 당시에는 130여개 단체가 불과했으나, 불과 3개월만에 대전, 충남, 충북, 전남, 울산, 부산에서 6개 지역운동본부가 발족해서 현재 248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경기지역도 출범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높아지는 노동자, 시민의 법 제정에 대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국회는 여전히 요지부동입니다. 38명이 사망한 한익스프레스 이천 산재참사가 발생하고 유족들은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요구를 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과징금만 상향하는 법 개정 추진을 발표하고, 38명 떼죽음에는 공기단축을 요구한 발주처의 직접 지시가 드러났지만 경찰은 발주처 대표이사는 기소에서 제외했고, 노동부 감독결과 발표에도 발주처는 빠졌습니다. 진짜 책임자는 빠져나가고 꼬리자르기식 처벌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참사현장에서 정치권은 처벌강화를 약속하고, 이낙연 당 대표를 비롯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21대 국회는 여전히 요지부동입니다. 

사회적 참사 특조위의 2020년 조사 발표에 따르면 기업의 최고 책임자 형사처벌 강화가 재발방지에 도움이 된다는 답변은 80%가 넘습니다. 산재사망과 재난참사 피해자인 당사자와 일반 시민까지 ‘기업의 책임자 형사처벌이 재발방지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명확히 알고 있음에도 정부와 21대 국회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는 발족 당시부터 밝혔던, 노동자 시민이 직접 입법발의를 하는 <국민동의청원> 운동을 9월1일 오늘부터 시작합니다. 지난 8월 26일 김용균 노동자의 어머님 김미숙님을 청원인으로 하여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국민동의청원>을 하였고, 당일 바로 100명이 동의하여 공개 게시되었습니다. 이제 9월 25일까지 1개월 동안 10만 명이 동의하면 노동자, 시민이 직접 만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직접 국회에 입법발의하게 됩니다. 이미 동의서명에 참여해주신 노동자 시민이 2만 명을 넘어 3만 명을 향하고 있습니다.

전국 6개 지역의 지역운동본부를 포함하여 248개 단체가 참여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는 10만 국민 직접 입법발의 운동을 힘차게 시작합니다. 하루에 7명의 노동자가 일터에서 퇴근하지 못하는 현실. 해마다 시민의 대형참사가 반복되어도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현실. 이 현실을 넘고자 이제 노동자, 시민이 직접 법 제정에 나섭시다. 10만의 국민동의청원으로 법안을 발의하고, 실질적인 입법 쟁취까지 나아갑시다. 노동자 시민 여러분의 참여를 간곡히 호소 드립니다. 

2020년 9월 1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 




보도자료_2020_0901_10만국민동의청원선포_기자회견_fin.hwp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공지 납 페인트, 어떻게 해야 할까요? file 538
공지 공지 회원정보를 변경해주세요. 6663
공지 공지 CMS 자동이체를 이용하여 후원금을 납부하시는 회원님! file 19337
공지 공지 일과건강 후원금을 신용카드, 계좌이체, 휴대폰으로 결제하세요~ file 180204
공지 지역소식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 23438
52 보도자료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 마련을 위한 ... 362
51 보도자료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위한 전문가 500인 기자회견 file 401
50 보도자료 한화토탈은 노동자, 주민의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한 공장재가동 ... file 127
49 보도자료 학교시설 유해화학물질 관리에 대한 학교보건법 일부 개정을 환... 133
48 보도자료 포스코 광양제철소 초대형 대기오염사고 민관합동조사와 대책마... file 160
47 보도자료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산업체파견현장실습 폐지와 대안적인 직업교... file 126
46 보도자료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 file 360
45 보도자료 택배 분류작업 인력 투입 촉구 기자회견 file 32
» 보도자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0만 국민동의청원 선포 기자회견 file 65
43 보도자료 정부가 운영하는 공기업, 한국서부발전이 죽였다 file 106
42 보도자료 인권위 권고 즉각 수용! 위험의 외주화 금지! 촉구 위험의 외주화... file 79
41 보도자료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책임자 처벌! 삼성 고발 기자회견 file 113
40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법·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문재인 정권의 ... file 153
39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영업비밀 제한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file 236
38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약속 파기 규탄 및 산업안전보건법 하위법령... file 113
37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국가인권위 권고 이행 및 산업안전보건법 개... file 45
36 보도자료 울산시 화학물질 안전관리 조례 본회의 통과 반대 기자회견 file 296
35 보도자료 여수산단 노동자 비호지킨 림프종(백혈병) 산재 판정, 노동자 건... 752
34 보도자료 스포츠용품 환경호르몬 실태조사 결과와 제도개선 요구 file 232
33 보도자료 세계 환경의날 맞이 LG화학의 인도공장 가스누출 주민사망사고 책... file 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