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한화토탈은 노동자, 주민의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한 

공장재가동 시도를 중단하고 안전대책을 마련하라!

 

photo_2019-05-20_17-24-55.jpg


517일 서산시 대산석유화학공단 한화토탈 공장 내 탱크에서 SM, 일명 스티렌, 비닐벤젠이라 알려진 발암성, 생식독성 물질이 다량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화토탈은 426일 폭발사고, 515일 화재사고에 이어 벌써 3번째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회사가 관계기관에 신고를 늦춘 채 자체진화를 하는 과정에서 사고규모는 커졌고 인근 지역까지 심한 악취가 번져 주민4명을 포함한 12명이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후송되었다.

그러나 사고소식이 주변공장 노동자와 서산주민들에게 고지되지 않아 뉴스를 통해 확인할 수밖에 없었다. 만약 유출사고가 폭발사고로 이어져 피해범위가 서산 시내까지 미쳤다면 가정만으로도 끔찍한 사고였다. 하지만 수많은 노동자, 시민은 무방비상태였다. 사고 발생 이후 현재까지 300여명의 노동자, 주민이 응급실을 찾았다.

 

이번 사고는 회사가 노조의 성실교섭 요구를 묵살하고 무리하게 공장가동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예견된 사고였다. 대형참사의 전주곡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한화토탈과 서산시, 환경부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한화토탈은 노동자, 시민의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한 위험천만한 공장가동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안전대책을 시급히 수립하라!

 

현재 한화토탈은 노사교섭이 결렬되어 26일째 파업 중인 사업장이다. 서산지역 노동,환경, 시민사회단체를 포함한 주민들은 수차례 사고위험이 높은 공정들이기 때문에 무리한 공장가동 시도를 중단해 줄 것을 요구해왔다. 하지만 한화측은 노동자, 주민의 목숨 따윈 안중에도 없는 듯이다. 3차례의 사고를 겪었지만 여전히 파업 조합원 복귀없이도 가동을 시도하겠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 참사의 원흉으로 남지 않길 바란다.

연이은 사고의 책임은 미숙련자 및 불법 대체 노동자를 동원해 무리한 공장가동을 시도한 한화토탈에 있다.

한화토탈은 이윤추구만을 위해 안전조치 없이 진행하는 공장 재가동을 당장 중단하고 성실한 노사교섭을 통해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공장가동에 임하라!

  

2. 서산시는 화학물질안전관리조례에 따라 즉각 화학물질 안전관리위원회를 소집하여 노동자·주민이 참여하는 사고원인조사를 진행하고 안전대책을 마련하라! 


서산시는 오늘 오전에 서산시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하며 당사자와 피해자를 배제하였다. 책임을 물어야 할 기업하고만 대책회의를 하는 것은 기업에게 면죄부만을 주는 꼴이 될 것이다. 지난 페놀 유출사고 시에도 다음날 대산 6개 회사 불러 대책회의를 했지만, 원래 있어야 하는 매뉴얼과 방재대책을 마치 특단의 조치를 취한 것처럼 포장하여 무마했던 선례가 있다기존처럼 기업을 앞세워 몇 마디 욕먹고 결론 없이 끝나는 요식적 주민설명회는 안 된다. 서산시 화학물질안전관리위원회가 주관한 노동자·주민  참여 사고조사와 대피매뉴얼을 제작하라!

또한, 지금이라도 피해자 접수처를 마련하고 300여명의 피해자를 포함한 피해조사와 보상절차에 나서라!

 

3. 환경부와 서산 화학방재센터는 이번 사고를 화학사고로 규정하고 한화토탈의 15분 내 즉시신고 위반 여부 등 불법사항을 철저히 조사하라!  


환경부는 사고가 발생한지 3일이 지났지만 유증기가 유출됐기 때문에 화학사고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책임 있는 조사와 대책활동에 나서지 않고 있다. 이런 해석이라면 지금까지의 모든 유출사고는 화학사고가 될 수 없었다. 하지만 지금까지 한번도 환경부는 이런 해석을 내놓은 적이 없었다. 이번에는 왜 이러는가!

환경부는 지난해 삼성기흥공장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사례를 되짚어 보길 바란다. 또다시 여론의 뭇매를 맞고 나서야 움직이려는 것인가!

화학물질관리법 상의 화학사고 규정을 다시 거론하지 않겠다. 현장노동자들의 증언에 의하면 아직도 위험요소는 상존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당장 화학사고로 규정하고 그에 따른 책임있는 사고원인조사와 법에 따른 실효성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이러다가 정말로 걷잡을 수 없는 참사가 우리에게 닥칠지도 모를 일이다.

다시한번 요구한다. 환경부는 정부 책임부처로서 본분을 다하라!

 

2019520

 

이정미의원실/민주노총 화학섬유연맹

/일과건강충남건생지사/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


보도자료_한화토탈_공장재가동_시도_중단촉구_국회_기자회견.hwp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조회 수
공지 공지 회원정보를 변경해주세요. 6603
공지 공지 CMS 자동이체를 이용하여 후원금을 납부하시는 회원님! file 19256
공지 공지 일과건강 후원금을 신용카드, 계좌이체, 휴대폰으로 결제하세요~ file 180136
공지 지역소식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 23313
36 보도자료 (주)세아베스틸 사망사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 및 원청책임 촉구 file 62
35 보도자료 대기분야 측정값 조작한 업체 엄중 처벌하고, 썩을 대로 썩은’ ... file 95
34 보도자료 포스코 광양제철소 초대형 대기오염사고 민관합동조사와 대책마... file 90
33 보도자료 <노후설비, 방치하면 위험하다! 캠페인> 29
32 보도자료 [기자회견문] 도시가스 안전검검 여성노동자들은 안전하게 일할 ... file 25
31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약속 파기 규탄 및 산업안전보건법 하위법령... file 71
» 보도자료 한화토탈은 노동자, 주민의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한 공장재가동 ... file 56
29 보도자료 학교시설 유해화학물질 관리에 대한 학교보건법 일부 개정을 환... 40
28 보도자료 과로사 조장하는 탄력근로제 확대 개악 반대 과로사 아웃 대책위 ... 47
27 보도자료 故 김용균님 사망사고 규탄 및 위험의 외주화를 반대하는 전/문/... file 57
26 보도자료 "국회는 죽음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라" -산재 유가족,... file 46
25 보도자료 정부가 운영하는 공기업, 한국서부발전이 죽였다 file 65
24 보도자료 故 김용균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 file 142
23 보도자료 국회는 끝내 직장 갑질과 괴롭힘을 방치할 것인가? ‘직장 괴롭힘 ... file 84
22 보도자료 노동자 과로사 조장하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확대 추진 당장 멈춰라 file 60
21 보도자료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책임자 처벌! 삼성 고발 기자회견 file 75
20 보도자료 스포츠용품 환경호르몬 실태조사 결과와 제도개선 요구 file 128
19 보도자료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촉구 선언 기자회견 84
18 보도자료 반복되는 화학물질 누출 사고와 노동자 죽음, 삼성을 규탄한다! file 206
17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영업비밀 제한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file 181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