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건강 웹진

격주 수요일 일과건강 웹진이 발행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죽지 않고 병들지 않고 일하는 세상을 위해 
“돈 없고 힘 없는 노동자라고 현장에서 화학약품에 병들고 죽어가는 것도 서러운데 10년이 넘도록 긴 시간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것은 참으로 섭섭한 일입니다.”
중재합의 서명을 앞 두고 이 말을 하시면서, 결국 황상기 아버님이 울컥 목이 메이셨다. 같이 있던 종란 동지도, 콩 동지도 울었다. 페북 영상을 보며 나도 울었다. 울지 않을 도리가 없었다. 떠올리면 목이 메일 정도로 긴 세월이었다. 1,023일의 농성도. 11년의 반올림 투쟁도.
자세히 읽기
[성명] 산업단지노후설비 안전관리법안을 마련하라! 
여수시 화학물질안전관리위원회를 제대로 운영하라!
 
우리나라 최초로 석유화학공단이 조성된 여수국가산단에서 8월 17일~18일 이틀 사이 3건의 화재, 폭발, 누출사고가 이어졌다. 불행 중 다행으로 사망자는 없었다. 하지만 협력업체 노동자 4명이 다치고 인근 주변까지 가스가 누출되어 지역주민을 불안에 떨게 했다.
△ 18일 오후 9시32분쯤  금호석유화학 화재 사고 현장. 주변 도로에 파편이 떨어져있다.  [mbc 뉴스 갈무리] 
[성명] 산재사고사망률 절반감축 목표가 무색한 정부의 더딘 걸음에 통분한다. 
전국금속노동조합의 안전조치 요구를 당장 수용하라.
 
전국금속노동조합은 오늘(8월 7일)로 119일째 거리 농성 중이다. 노동조합의 요구는 직면한 현장의 문제 몇 가지를 개선하자는 것인데 고용노동부의 무관심, 무능은 도를 넘고 있다.

[성명] 화학사고 비상대응메뉴얼 지역대비체계 구축하라! 
“황산가스 누출 대피문자...안전한 곳은 어딘가요!”

 
지난 7일 저녁 6시 경북 칠곡군 에프원케미칼 폐수처리용 정화제 제조공장에서 황산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대응과정에서 지자체를 포함한 관계기관은 몇가지 문제를 드러내며 화학사고 시 지역대비체계 구축과 대피매뉴얼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각인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 7일 오후 6시쯤 경북 칠곡군 약목면 교리 에프원케미칼 황산탱크 가스 누출 사고 당시 현장. [칠곡군청 제공] 
| 알림마당
 
| 노동안전뉴스 (2018년 7월 21일~2018년 8월 24일)
· 법원, 삼성전기 백혈병 산재 첫 인정
· 위험천만한 태풍 중계..기자정신이냐, 선정적 보도냐 
· 주 90시간 노동에 졸음운전 사고 서른한살 ‘지입 택배기사’의 죽음
· 롯데백화점, 감정노동자 보호 위해 대고객 매뉴얼 배치
· '비호지킨 림프종'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자, 역학조사 없이 첫 산재 인정
· 9명 사망 인천 남동공단 공장 화재…원인 조사 착수
· 심각한 일본의 직장내 ‘상사 갑질’…결국 정부가 직접 나섰다
· 실적 스트레스에 피싱 사기까지…법원 "자살직원, 업무상 재해"
· 시도 때도 없는 카톡…’안읽씹’ 사라지지 않는 ‘1’
· 불신과 비공개…작업환경측정 실효성 논란
· "박선욱 간호사 죽음, 아산병원 책임"…유족 측, 산재 신청
· 택배 물류센터 감전사고…아들 보낸 아버지는 울었다
· 승객 난동 막다 다쳤는데…"일 지장 없어" 산재 거절
· "미원화학 사측, 직장폐쇄 감행...용역깡패 투입"
· 과로 강요하는 日…"기업 절반이 법어기며 장시간 노동시켜"
· 비정규직은 점심값도 차별···화력발전소 노동자가 숨진 자리엔
· 다친것도 억울한데 고소까지… 산재노동자 두번 울린 기업
· 택배 회사에서 폭발 사고…2명 다쳐
· 원청 1시간, 하청은 30분…폭염 휴식 차별에 노동자들 분통
· 아프고, 죽고... 고졸이라 힘들다
· 24시간 50분 촬영... 드라마 스태프 '살인적 노동' 여전
· 13년째 권고만? '폭염 시 작업 중지' 강제해야
· 악성민원에 시달리다 뇌출혈로 숨진 근로감독관…"업무상 재해"
· 죽음의 이유는 달라도 ‘더 나은 미래’ 향한 노력은 같았다
· “잘못한 것 다 쓰라”…정신질환 부른 삼성의 ‘백지 감사’
· 죽음 부르는 실적, 한 해 은행원 6명 목숨 앗았다
· “과로사 기준 못미쳐도 인과성 상당하면 산재 인정” 판결 뒤집혀
· 노동자 혼자 입증하기 어려운 직업병, '국선노무사' 도입 추진
· ‘태움’ 논란 서울아산병원, 신입 간호사 면접서 “어떻게 버틸거냐?”
· 법원 “지입차주라도 업무지시 받았다면 산재 인정해야”
  
일과건강
safedu.org@daum.net
서울특별시 중랑구 사가정로 49길 53 녹색병원 7층 02-490-2091
수신거부 Unsubscribe
?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3 Next
/ 83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