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 2012년 9월, 경북 구미에서 발생한 불산가스 누출사고. 이 사고로 5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부상당했다. 불산가스는 마을 전체로 확산돼 구미를 ‘재난지역’으로 만들었다. 이는 우리나라의 사업장 화학물질관리와 사고 시 비상대응 문제점을 그대로 드러낸 대표적인 화학사고로 기록되었다. 
그리고 6년이 지났다. 그동안 정부는 화학물질과 관련된 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관련 전담기구를 신설했다. 이와 함께 법 제도도 개선되었다. 하지만 여전히 화학사고는 계속되고 있다. 화학물질에 대한 노동자·주민·소비자 알권리는 전면보장되지 못하고 있고, 사고 대응 문제도 여전하다. 
그래서 우리는 오늘도 구미 불산가스 누출사고를 기억해야만 한다.

* 알권리 조례의 공식명칭은 ‘화학물질 안전관리 및 지역사회 알 권리’ 조례. 2018년 9월 19일 현재 광역시10개, 기초단위 27개 총 37개 지자체에 제정됐다. 각 지역에 화학물질관리위원회를 두고 노동단체 대표와 민간시민단체 대표가 구성원으로 포함됐다. 구성원은 항시적으로 모여 평소에 사업장을 관리하고 감시한다. 

** 안전보건공단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2007년부터 2016년까지 화재나 폭발·파열, 화학물질 누출·접촉 사고 등 화학사고에 의한 사망자수는 793명으로 집계됐다. 한 해 평균 79.3명이 화학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셈이다.

 '삼성반도체 이산화탄소 누출 노동자 사망 사고 대책위원회' 출범
 
지난 9월 4일(화)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가 발생해 12일 현재 협력업체 노동자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에 일과건강 등은 '삼성반도체 이산화탄소 누출 노동자 사망 사고 대책위원회'(삼성 대책위)를 출범시켰다.
[보도자료] 반복되는 화학물질 누출 사고와 노동자 죽음, 삼성을 규탄한다!
[긴급 논평] 행정의 무지와 보신주의가 삼성의 반복되는 화학사고를 부추긴다.
[긴급논평] 자체소방대의 부실한 대응, 삼성에 안전대책은 있는가! 
▶ http://safedu.org/118328
[회원소식] 조성옥 안전모(가칭) 준비모임 대표
 
전북지역을 책임지는 화학물질감시단체, 환경과 안전사회를 위한 모임(안전모) 창립을 앞두고 조성옥 안전모 준비모임 대표를 만나 안전모 창립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긴급성명] 화학물질 취급하는 싸이노스 반도체 세정공장 화재사고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사고원인의 철저한 조사와 사고대책 마련해야

 
9월 19일 오후 1시 18분께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구문천리 ‘싸이노스’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 없이 약 6시간 만에 진화되었지만, 시민들은 불이 진화되기까지 불안에 떨어야 했다.
| 알림마당
 
 
| 노동안전뉴스 (2018년 8월 25일~2018년 9월 19일)
· 마트노동자 4명 중 1명 "명절 연휴기간 강제노동"
· 줄었던 산재사고 사망자...상반기 다시 증가세
· "화학물질노출사고 위험으로부터 대피시킨게 잘못인가"
· 놀이기구 아르바이트생 추락사…직원은 퇴근하고 없었다
· 법원 "명절 살인적 업무 뒤 쓰러진 배송기사, 산재 인정" 
· 법원 "도로주행 강사 교습 중 급성 심근경색 사망은 산재"
· 인권위 “노동자 불임·유산에 국가책임 강화해야”
· 아시아나 지상여객 하청노동자, 산안법·근기법 위반 혐의로 회사 고소·고발
· 토요택배 비정규직 미루고… 기약없는 집배원 충원
· 인천 한 중학교 급식 조리원들 일산화가스 중독사고
· 국회 환노위, 소위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처리
· 오늘부터 대학생 현장실습생도 산재 적용…보험료와 보상액은?
· 의료인 ‘희생’ 당연시하는 병원…안 바뀌네, 공짜 초과노동
· “7월1일 이후 드라마 현장스태프 더 힘들어져”
· 쿠팡 추석 앞두고 주 6일, 60시간 근무 강요? 
· 라이더 “폭염·혹한·미세먼지 수당줘야”… 현실은 '10%'
· 조선업 중대재해 원인 '다단계 재하도급' 
· 신규화학물질 200종 중 62종 유해성·위험성 확인
· 근무시간 중 절반이 휴식? LG화학 '산재 불인정' 위한 꼼수 의혹
· 카드뮴 배출 1위 산골마을…제련소가 부른 재앙
· 에어컨 설치기사 추락사, 왜 산재가 안될까?
주변 지인에게 일과건강 웹진을 전달해주세요.
웹진 구독을 원하시는 분은, 아래 버튼을 눌러주세요.
웹진 구독
  
일과건강
safedu.org@daum.net
서울특별시 중랑구 사가정로 49길 53 녹색병원 7층 02-490-2091
수신거부 Unsubscribe
?

일과건강 웹진

격주 수요일 일과건강 웹진이 발행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 [일과건강 웹진] 6년 전 오늘을 기억하세요? file 57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Next
/ 82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