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생지사는 2012년 구미불산 누출사고와 2016년 가습기 살균제 참사 등 연이은 화학물질사고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시작됐다. 사업장에서 취급하는 화학물질과 생산된 제품의 위험정보가 성역 없이 공개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전국을 7개 권역으로 나누어 항시적 모니터링과 대책활동을 전담하는 ‘건생지사’ 체계 구축하고 있다. 기존에 활동 중이던 전남, 평택 건생지사와 전북 안전모에 이어 2019년 4월 경남, 충남, 구미 건생지사가 창립했으며, 2019년 6월 충북 건생지사가 창립할 계획이다.

권현미 평택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3771-5126
안창호 충북건생지사(준) : 010-5259-5090
김기주 충남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8927-7873
최인혁 구미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5874-8027
유정자 경남 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4455-8372
조성옥 전북 안전모 공동대표 : 010-9696-7879
정병필 전남 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7628-17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늘 (4월 29일) 오전 충남 건생지사를 포함한 서산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은 서산시청에서 '한화토탈 공장재가동 전 주민 안전대책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123.jpg


지난 4월 26일(금) 오후 3시 경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큰 폭발음은 사측이 노조 파업 중 설비 점검을 위한 공장 가동 중지(셧다운)를 한 데서 비롯됐다. 한화토탈은 공장 재가동 전 주민안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석유화학공장은 4년에 한 번씩 공장 설비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과 보수를 통해 공장가동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에 대비해야 하며, 현재 한화토탈은 지난 3월부터 이 같은 작업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한화토탈 노조의 파업과 맞물려 사측이 비숙련 노동자를 이 작업에 투입시켜 사고의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
<기자회견문>


한화토탈 공장재가동전 주민안전대책마련을 강력히 촉구하며

주민의 안전과 현장 노동자들의 안전이 담보 되지않고 공장 재가동으로 인한 모든 사고의 책임은 한화토탈 사측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 

석유화학공장은 4년에 한번씩 공장 설비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과 보수를 통해 공장가동 중 발생 할 수 있는 화재,폭발,누출 등의 사고에 대비하여야 한다. 한화토탈 또한 올해가 바로 그 해이다. 

한화토탈 노동자들과 현장에서 직접 정비 업무를 담당하는 플랜트 노동자들에 의하면 한화토탈 경영진은 가동 중지(Shut-Down) 기간 동안 정비 기간을 대폭 단축하기 위해 설비의 점검과 보수를 계획대비 약 70% 정도를 생략 한 상태로 작업이 진행되어 공장 가동시 많은 불안전이 내포되어 있음에도 비숙련 비조합원을 통한 공장 가동(Start-Up)을 감행하고 있어 공장노동자는 물론 지역주민의 위험까지 초래하면서 진행 하겠다는 매우 위험한 발상을 하고 있다. 

한화토탈 노동조합에서는 이러한 상황에 대하여 수 차례에 걸쳐서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수도 있다고 수 차례 경고하고 중단을 촉구 했지만 사측은 무시하고 공장 재가동을 진행중이라고 한다.

또한 공장 가동 중지(Shut-Down) 후 배관 및 설비 내에 존재하는 유기화합물질을 제거하지 못한 채 보수작업을 실시하여 유독물질 대기 유출로 인한 정비 작업자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작업을 수행하였으며 안전작업허가권을 노동조합과의 협의 과정 없이 무단으로 변경 작성하여 경험이 없는 비조합원인 일반직에게 승인 권한을 부여하여 작업에 대한 충분한 검토와 조치 없이 작업을 진행하여 안전을 무시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한다.

실제로 4월26일 3시경 한화토탈 공장내에서 큰 폭발음이 발생해 작업자들이 대피하는 일이 발생 하였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변 철골구조물이 휘어지는 강력한 폭발이라고 한다.

이에 오늘 이자리에서 기자회견을 긴급하게 서산지역 시민사회단체와 노동조합들이 모여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게 되었다.

사람의 생명보다 더 귀한 것이 무엇이 있겠는가? 더구나 석유화학 공장의 사고는 대형 인명피해와 물적피해를 입는 다는 것을 우리는 수차례 사고를 통해서 경험했다. 실제로 이제 우리가 살고 있는 서산에서 그런 시한폭탄이 터질수 있는 상황이다. 삼성토탈로부터 헐값에 매각을 받는 한화토탈은 지난 수년간 수조원의 이익을 내고 있으며 금번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인 2018년 노사간 임단협 결렬에 따른 적법한 노동쟁위 활동으로 인한 노사간의 문제로 주민들은 위험에 떨고 있다. 숙련된 노동자들이 투입되어 안전한 공장재가동이 되기 위해서는 한화토탈 사측에서 노동조합과 성실한 교섭을 통해서 원만한 노사간의 합의가 이루어질수 있도록 즉각적인 교섭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이에 오늘 이자리에 모인 서산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는 다음과같이 요구 한다. 

첫째 한화토탈 사측은 즉각 주민들과 공장 노동자들의 안전이 담보 되지 않은 공장재가동을 즉각 중단하라.
둘째 한화토탈 사측은 성실한 교섭을 통해 노사간 신속한 합의를 촉구한다.
셋째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하는 충청남도,서산시는 금번 사태에 적극 개입해 만일에 일어날수 있는 사고예방에 적극 나서라.
넷째 고용노동부는 공장재가동전 안전점검을 그 어느때 보다 철저히 해서 안전사고를 철저히 예방하라.


2019년 4월29일

한화토탈 공장재가동전 주민 안전대책 촉구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