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은 2012년 구미불산 누출사고와 2016년 가습기 살균제 참사 등 연이은 화학물질사고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시작됐다. 건생지사는 사업장에서 취급하는 화학물질과 생산된 제품의 위험정보가 성역 없이 공개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 현재 전국을 7개 권역으로 나누어 항시적 모니터링과 대책활동을 전담하는 감시체계 구축하고 있다. 2014년 전남 건생지사, 2016년 평택 건생지사, 2018년 전북 안전모가 창립, 활동중이다. 지난 4월 경남, 충남, 구미 건생지사가 창립했으며 향후 충북 건생지사가 창립할 계획이다.

권현미 평택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3771-5126
안창호 충북건생지사(준) : 010-5259-5090
김기주 충남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8927-7873
최인혁 구미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5874-8027
유정자 경남 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4455-8372
조성옥 전북 안전모 공동대표 : 010-9696-7879
정병필 전남 건생지사 사무국장 : 010-7628-1756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 4월 10일 (수) 오후 1시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4층 강당에서 '경남 건생지사 창립총회 및 제품안전 조례제정을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photo_2019-04-19_12-50-22.jpg


발기인 20명이 모여 '경남 건생지사'를 창립하고, 이후 경남도와 창원시 알권리조례 운영 지원, 노후설비 개선 캠페인, 사업장 화학물질감시 모니터링, 대중강좌 개최, 제품안전 조례 제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2011년 '가습기 살균제'와 2012년 '구미공단의 휴브글로벌 불산 누출사고' 등으로 화학물질에 대한 경각심은 높아졌지만, 여전히 매년 70~80건의 화학제품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제품안전 조례는 제품안전기본법 및 제품안전 관계 법령에 따른 제품안전 기본 사항을 조례로 규정하여 안전하게 관리하자는 것이다. 조례의 주요 내용은 경남도지사에게 '제품의 알권리'를 확인·보장하는 책무를 부여하고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하여 제품안전관리 등에 관한 교육을 실시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져있다. 
?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