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화학사고 방지를 위한 ‘지역사회 알권리법’ 제정을 외치다!


: 현재순 (일과건강 기획국장)


지역사회알권리법 필요성을 전국에 확산...

지역주민의 알권리조례 제정운동의 계기...

기업의 지역사회역할 제기, 감시체계 마련...”

 

알권리 보장을 위한 화학물질감시네트워크가 구미불산 누출사고 3주년을 맞아 진행한 ‘1010캠페인이 지역사회알권리법 제정 필요성을 전국에 확산하며 마무리되었다. 915일 구미시청 앞을 시작으로 24일 울산 한화케미칼 정문 앞까지 10개 지역 10개 사업장을 돌며 진행된 이번 캠페인에는 주관단체인 일과건강을 포함 총 47개 지역단체, 155명이 참가하였다.

 

이번 캠페인은 전국 주요 화학사고를 잊지 말고 기억하자는 의미를 담고 10지역사회알권리법국회 상정을 앞두고 알권리 보장의 필요성을 전국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또한, 지역별 알권리조례 등 주요산단 화학물질관리방안 마련의 계기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단체들과 공동으로 준비되었다.

 

바쁜 일정임에도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아끼지 않은 지역단체의 도움으로 무사히 진행된 이번 캠페인을 정리해 보았다.

 

첫째, 지역사회알권리법 제정 필요성을 전국화하였다.

보도자료를 통한 사고 재조명과 근본적인 대책인 지역사회알권리법 제정요구내용은 대부분의 지역신문에 실렸고 청주, 인천, 여수, 울산지역은 지역방송으로 보도되었다. 각 지역 캠페인은 지자체 관계자를 포함한 사업장 담당직원들과 경찰정보과의 지대한 관심 속에 진행되었다. 인천 SK석유화학과 군산 OCI의 경우 환경안전직원들과 경찰병력이 대거 동원되어 지역적 관심 정도를 가늠할 수 있었다.

 

또한, 기존 27개 참여단체 이외에 새로운 지역단체가 네트워크에 결합하면서 전국화의 계기를 만들었다. 지역별로 보면 구미지역의 참여연대/YMCA/주민대책위, 당진지역 시민연대회의, 파주지역 비정규센터/지역운동연구모임, 남양주지역 평화시민모임/여성회 등이다. 이로써 감시네트워크와 함께하는 지역은 서울, 인천, 수원, 청주, 군산, 여수, 양산, 울산을 포함하여 12개 지역으로 늘었다.

 

둘째, 지역주민 감시활동의 출발점이 되었다.

감시네트워크는 사고 사업장에 사전협조공문을 통해 위해관리계획서 작성유무와 지역사회고지 계획 등 개정된 화학물질관리법(201511)에 따른 사업주 의무를 다할 것을 제기하였다. 구미지역을 뺀 9개 지역사업장 중 파주 LG디스플레이, 남양주 빙그레, 군산 OCI, 여수 GS칼텍스, 울산 한화케미칼이 답변을 보내왔다.

특히, GS와 한화는 캠페인 당일 담당직원이 현장에 나와 작성현황과 지역사회고지를 약속하였다. 지역참여단체들은 사업장 반응에 따른 후속사업으로 감시활동을 시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표.jpg

<감시네트워크 협조공문에 대한 사업장 답변과 후속사업>


셋째, 지역사회 알권리조례 제정을 포함한 화학물질 지역운동영역을 넓혔다.

지금까지 조례제정운동이 진행되고 있는 지역은 청주, 인천, 수원, 평택, 군산, 여수, 울산 등이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구미, 당진, 파주, 화성 지역에서 조례 필요성이 공유되었고 향후 지역간담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지역을 위한 알권리조례 추진기구 구성을 포함한 다양한 지역사업이 논의될 것이다.

 

넷째, 한계도 있었다. 중앙 공중파와 신문사가 보도를 외면한 점이다.

지역사회 알권리보장, 화학물질정보공개 청구소송, 우리동네 위험지도 앱 제작 등 2년에 걸친 감시네트워크 활동에 많은 언론이 함께 했었다. 하지만 그 어느 때 보다도 의미있는 이번 캠페인은 어찌된 이유인지 단 1곳도 보도되지 못했다. 취재요청과정에서 한 언론사 데스크가 보여준 모습에서 알권리법 제정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보도기획서를 제출한 기자에게 돌아온 말은 너 미쳤어였다고 한다.

 

잊지 말자고 그리고 기억하고 준비하자고 시작한 1010캠페인은 이렇게 끝났다. 참가한 어느 지역 주민의 말처럼 한 순간 반짝하는 활동이 아닌 지속적인 주민감시활동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 화학물질감시네트워크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지역사회의 노동자, 주민은 물론 기업 뿐아니라 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다. 우리는 주변에서 수많은 대형사고를 접한다. 하지만 너무도 쉽게 잊혀지는 바람에, 또 다른 사고를 겪게 한다.

 

감시네트워크는 지역사회알권리법 10월 국회 본회의 상정 기간에 맞춰 다시한번 전국적인 캠페인을 준비 중이다. 전국 새누리당사 앞 1인 시위 및 주요사거리 현수막 선전전을 포함한 SNS 인증샷 올리기 등 동시다발 공동행동을 진행한다.

?

활동포커스

일과건강이 집중 활동하고 있는 분야 입니다.

  1. 화학사고 방지를 위한 알권리 보장이 담긴 권고안을 기...

    화학사고 방지를 위한 알권리 보장이 담긴 권고안을 기대한다! - 배스컷 툰각 UN 유해물질 및 폐기물처리 관련 인권 특별보고관 방한 글 : 한선미 (일과건강 미디어팀장) 지난 10월 12일 (월) 일과건강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배스컷 툰칵(Baskut Tuncak, UN 유해물질 및 폐기물처리 관련 인권 특별보고관)과 만났다. 배스컷 툰칵(특별보고관)은 우리...
    Date2015.10.14 Category화학물질알권리
    Read More
  2. 화학사고 방지를 위한 ‘지역사회 알권리법’ 제정을 외치다!

    화학사고 방지를 위한 ‘지역사회 알권리법’ 제정을 외치다! 글 : 현재순 (일과건강 기획국장) “지역사회알권리법 필요성을 전국에 확산... 지역주민의 알권리조례 제정운동의 계기... 기업의 지역사회역할 제기, 감시체계 마련...” 알권리 보장을 위한 화학물질감시네트워크가 구미불산 누출사고 3주년을 맞아 진행한 ‘1010캠페인’이 지역사회알권리법 제정...
    Date2015.09.30 Category화학물질알권리
    Read More
  3. 노동개혁의 1순위는 “과로방지”

    노동개혁의 1순위는 “과로방지” 글 : 정병욱 변호사(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노동위원회) 해외 유명 만화사이트 '도그하우스 다이어리'가 발표한 나라별 대표분야 세계지도 사진=도그하우스 홈페이지(http://thedoghousediaries.com/) ‘워커홀릭들’의 나라, 대한민국 2013년 해외 만화사이트 도그하우스 다이어리가 세계은행과 기네스북의 데이터 등을...
    Date2015.09.30 Category과로사 방지법
    Read More
  4. 방제복 소년단, 마지막 이야기!

    방제복 소년단, 마지막 이야기! 9월 24일 (목) 방제복 소년단의 'NO 화학사고, Yes 지역사회알권리법' 캠페인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은 울산에 위치한 한화케미칼에 방문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산업안전보건법이 있습니다. 노동자의 안전, 보건을 지키기 위해 사업주의 의무를 지우는 조항들이 대부분 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현장에서는 잘 지켜지지 않습...
    Date2015.09.24 Category화학물질알권리
    Read More
  5. 방제복 소년단, 드디어 약속을 받아내다!!

    방제복 소년단, 드디어 약속을 받아내다!! 9월 23일 방제복 소년단은 비바람을 뚫고 여수에 위치한 GS칼텍스를 방문했습니다. 우리가 처음 GS칼텍스에 방문하겠다고 밝혔을 때, 회사측에서는 수많은 우려를 보이셨습니다. 혹시 우리만 나쁜 기업이 되는 것 아니냐!!! 하지만 방제복 소년단이 마녀사냥을 하기 위해 이곳을 방문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동안...
    Date2015.09.24 Category화학물질알권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47 Next
/ 47
Name
E-mail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